고객센터

청년농 3만명 육성, 정책자금 확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상점페이
조회
90회
작성일
23-05-10 14:16

본문

 

 

 

초기 정착 안정화 시급
임대형 스마트팜 지원



정부가 청년농업인 초기 정착 지원을 확대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새정부 출범 1년을 맞아 청년농 3만명 육성과 농식품 분야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이에 따른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청년농 영농정착지원사업 대상을 두배로 확대하고 지원 금액도 확대했다. 또 투자 자금이 부족한 청년의 금융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정책자금 상환기간을 10년 더 늘리고 대출 한도도 상향했다.

농식품부는 청년 수요에 맞는 농지를 공급하기 위해 농지은행 비축 농지를 최대한 확보하기로 했다. 보육 문화 여가 시설을 포함하는 임대주택단지인 청년농촌보금자리도 지난해 5곳에서 올해 9곳으로 확대한다.

한편 농식품부는 청년들이 3년간 스마트팜을 임대해 직접 영농을 할 수 있는 임대형 스마트팜을 지원하고, 스마트팜 보육센터의 장기 교육과정을 제공하는 등 스마트농업 확산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앞서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은 4일 전북 무주군 안성면 스마트팜 재배 시설과 자동 수확기, 선별기 등을 살펴보고 청년농업인 간담회를 주재했다. 간담회에서 청년농들은 자금 융자 지원 확대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농지 구입·시설 설치 등을 위한 정책자금 지원 금액과 기간이 크게 확대되면서, 농업 경영에 필요한 비용 확보가 용이해졌고 상환 부담도 줄었다고 전했다.

정 장관은 "청년농업인 3만명 육성으로 농업·농촌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 미래성장 산업으로 기반을 다지겠다"고 밝혔다. 


내일신문